Daily News Clippings

Tue. August 4, 2020

IoT/Manufacturing

한국테크놀로지, 경남중공업-대우조선해양건설과 친환경 선박 수리 개조 위한 6500억원 규모 공사 협력 (매일경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최대주주이자 샤오미 한국 총판사인 한국테크놀로지가 2020년 상반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이와 함께 한국테크놀로지는 경남중공업, 대우조선해양건설 등과 손잡고 약 6000억원 규모의 수리조선소 단지 조성사업 추진을 시작한다.

 

뉴노멀 대비 나선 중후장대 산업…“2차전지부터 스마트 조선소까지” (쿠키뉴스)

올해 코로나19(이하 코로나)가 돌발변수로 급부상한 가운데 국내 중후장대(정유‧화학‧철강‧조선‧기계 등) 산업이 팬데믹 이후 찾아올 뉴노멀(New Normal) 시대에 대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코오롱, 현장 데이터 수집·분석 ‘커넥티드 팩토리’ 구축 (한국경제) 

코오롱베니트는 품질 개선, 설비장애 예측, 최적 공정 조건 구축 등 다양한 성공사례를 만들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그룹사 스마트팩토리 확산 및 대외 스마트팩토리 사업의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단독]한국형 스마트공장, 아시아·태평양으로 확산한다 (전자신문)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은 오는 11월 개최를 목표로 ‘2020 APEC SMEs 스마트팩토리 포럼’을 준비한다. 한국을 주도로 칠레, 말레이지아, 파푸아뉴기니, 필리핀, 러시아, 싱가포르, 대만, 베트남 등 역대 주요 국가를 스폰서로 포럼이 열릴 예정이다.

 

한화, 사양·도면·점검이력 등 30만개 설비 정보 온라인 조회 (한국경제)

한화그룹의 방산·정보통신기술(ICT) 계열사 한화시스템은 해상·육상·항공기 내 고속통신을 가능케 하는 위성통신 부품사업에 진출했다. 지난 6월 영국의 위성통신 안테나 기술 벤처기업 ‘페이저 솔루션’의 사업 및 자산을 인수했다.

AR

‘VR·AR은 게임, 아니고 산업’ 정부 틀 깬다 동아사이언스

김성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이달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국 VR·AR콤플렉스에서 열린 1차 규제혁신 현장대화에서 이같은 내용의 ‘가상·증강현실 분야 선제적 규제혁신 로드맵’을 발표했다.

Industry News

LG전자, 전기차 부품사업 강화… 유럽向 양산체제 구축 총력 (뉴데일리)

3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올해 인천 공장 및 중국 남경 공장을 활용해 북미와 유럽 등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다수의 핵심부품 공급 양산을 준비할 예정이다.

 

5G로 더 정교해진 지능형 로봇… 세계 곳곳서 방역 일선 활약 (조선비즈)

국내에서는 LG전자가 지난 7월초 LG 클로이 서브봇(서랍형) 1호를 서울 종로구의 서울대학교병원 대한외래에 공급했다. 국산 상용 서비스 로봇이 국내 병원에 도입된 첫번째 사례다.

 

[방위산업 누가 뛰나] ‘전력체계 강자’ 한화시스템, PAV 첫 사업자 도전 (뉴스핌)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화시스템은 작년 7월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PAV 사업에 뛰어들었다. 이후 1년여 만인 지난달 24일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Korea Urban Air Mobility) 사업의 대표 사업자로 이름을 올렸다.

 

에어버스, 상용 자율항공기 처음 공개 (로봇신문)

‘로보틱스앤오토메이션뉴스’는 29일(현지시각) 항공우주분야 거인인 에어버스가 2년 간 광범위한 비행시험 프로그램에 이어 ‘자율비행 택시운항 및 이착륙(ATTOL)’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발표회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테슬라 모델3, 세계 전기차 판매량 압도적 1위…”테슬라 급성장 주도” (오토데일리)

전기자동차 판매 통계 웹 사이트 ‘EV 볼륨(EV Volumes)’가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테슬라 모델 3는 올해 상반기 글로벌 전기차 시장서 14만 2,346대를 판매, 점유율 15%로 1위를 기록했다.

COPYRIGHT © 2020 PTC. ALL RIGHTS RESERVED.
PTC Korea Daily News Clipping은 외부로의 유출을 금하며, 기타 어떠한 용도로도 사용할 수 없음을 알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