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TC Korea Daily News Clipping (2/21)

작성자
botaem
작성일
2022-02-21 10:13
조회
92

Daily News Clippings

Mon. February 21, 2022

PTC News   
셰플러-PTC,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위해 ‘맞손’ (헬로티)

셰플러 그룹이 제품 개발 분야의 디지털 전환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을 가속화하기 위해 글로벌 IT기업인 PTC와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밝혔다.

 

Market Insight   

디지털 전환에 진심인 기업, CFO 참여도도 높아 (디지털데일리)

한국 기업의 최고재무책임자(CFO)는 글로벌 평균 대비 기업의 디지털 전환에 보다 적극적으로 영향력을 발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IBM 기업가치연구소(IBV)는 최고재무책임자(CFO)가 기업의 디지털 전환에 미치는 영향력에 관한 새로운 글로벌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맥스트, MWC 2022서 새로운 메타버스 공간 '틀뢴' 선보인다 (전자신문)

맥스트는 MWC 2022 전시를 통해 현실 세계로부터 복제된 새로운 가상 세계 틀뢴(Tln)의 개념을 소개하고 사업 로드맵을 밝힐 예정이다. 틀뢴은 증강현실 기술을 통해 현실 세계로 확장·연결되는 현실 기반의 가상공간이다.

 

[기고] 제조업의 미래, 디지털 혁신에 길 있다 (한국경제)

최근 개별 공장의 스마트화를 포함해 산업단지에 디지털 인프라를 확충하는 작업이 진행 중이다. 생산, 물류, 에너지 등 기업의 정보를 연결한 데이터플랫폼을 구축해 산업단지의 생산성과 에너지 효율을 높이려는 시도다.

 

아마존웹서비스, 한국에 SaaS센터 오픈 (이데일리)

AWS SaaS 센터는 SaaS 원스톱 허브로 고객과 파트너를 대상으로 기술 지원을 제공하며, 우수 사례를 공유하는 역할을 한다. 이를 통해 고객이 AWS 클라우드 상에서 자체 SaaS 솔루션을 구축하거나 전환할 수 있도록 돕는다. SaaS 비즈니스 전략도 제공할 예정이다.

 

Focused Industries

인텔도 엔비디아도, 車반도체 시장 줄줄이 진출 (조선일보)

미국 대표 반도체 업체 인텔이 17일(현지 시각) 조직 내 자동차 전담 그룹을 만들고, 차량용 반도체 파운드리(위탁 생산)에 뛰어들겠다고 밝혔다. 작년 4월 파운드리 사업 재개를 발표했던 인텔이 처음으로 구체적 사업 모델을 공개한 것이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삼성물산과 건설현장 무인화 기술 개발 (뉴시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18일 서울 강동구 상일동 삼성물산 본사에서 현대두산인프라코어의 이동욱 기술원장(부사장)과 삼성물산 이병수 사업개발실장(부사장)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건설 자동화·무인화 기술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Key Accounts

LG엔솔, 최고디지털책임자 美엔비디아 출신 변경석 박사 영입 (아시아경제)

LG엔솔에 따르면 변 박사는 인공지능(AI) 컴퓨팅 분야 선도기업인 미국 엔비디아 본사에서 5명 미만인 '핵심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를 역임한 인물이다. 자율주행차·산업용AI·클라우드AI 관련 기술 개발을 주도했다.

 

美에 62조원 투자하는 SK… 현지 투자법인 설립 추진 (조선비즈)

21일 재계에 따르면 SK㈜는 올해 초 미국 투자법인 SK.INC UAS 설립을 위한 태스크포스를 구성했다.  SK㈜는 미국 투자법인을 통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비롯한 다양한 사업에 투자할 것으로 보인다. SK그룹은 2030년까지 미국에 520억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C를 찾아서]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 K-방산의 글로벌화 견인 (아주경제)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가 올해 천궁-Ⅱ 발사대와 K9 자주포 등을 수출하며 'K-방산'의 글로벌화를 견인하고 있다. 손 대표는 지난 1일 이집트 카이로에 소재한 포병회관에서 이집트에 K9 자주포와 K10 탄약운반장갑차 등을 공급하는 'K9 패키지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COPYRIGHT © 2021 PTC. ALL RIGHTS RESERVED. PTC Korea Daily News Clipping은 외부로의 유출을

금하며, 기타 어떠한 용도로도 사용할 수 없음을 알려드립니다.